연막소독은 어떻게 할까? Parasite Rex

불이야!!

Charlie님의 포스팅을 보니 문득 연막 소독 생각이 나서 한번 포스팅 해본다. 여름철이면 동네에서 한번 쯤은 볼 수 있는게 바로 흰 연기를 뿜으며 지나가는 방역차다. 부아앙 소리를 내며 지나가는 방역차를 따라 뛰는 재미를 요즘 애들은 알까 하는 생각도 들지만. 어쨋든 익숙한 연막 소독이지만 또 정작 이게 어떻게 굴러가는 것인가 사람들은 잘 모른다. 일단 연막 소독의 장단점에 대해서는 저번에 포스팅한 내용을 참고해주시기 바란다.

간단히 요약하자면 연막 소독의 장점은 빠른 시간 내에 해당 지역에 있는 성충을 효과적으로 죽일 수 있다는 것, 그리고 비교적 적은 인력과 낮은 가격으로 넓은 지역을 방역할 수 있으며 집 안 처럼 잔류 살충 처리가 힘든 야외에서도 쉽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반대로 단점은 잔류효과가 없어 반복해서 사용해야 하며, 야외에서 사용하는 경우에는 모기나 파리 이외에 다른 곤충도 죽인다는 점, 그리고 기계 자체의 가격 때문에 초기 투자비가 높다는 점 들이 있다. 사실 어떻게 이용하느냐에 따라 모든 방역 방법들이 장단점이 있지만, 모기 개체수가 일순간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형태가 아닌 한국에서 이런 방법이 꼭 필요한가는 좀 의구심이 든다.


-집을 텐트로 통채로 뒤집어 씌운 다음 훈증을 하는 Fumigation과 연막 소독은 조금 다르다.

어쨋든 여기서는 정책 방향에 대해 논할것이 아니니 넘어가도록 하고, 과연 그 흰 연기의 정체가 무엇인가 한번 알아보자. 연막 소독(space spraying)은 살충제를 에어로졸화시켜 살포하는 방법이다. 기체화된 살충제를 사용하는 Fumigation(훈증소독)과는 좀 차이가 있다. 연막소독에는 크게 두가지 타입이 있는데, 하나는 열연막소독(Thermal fog)이고 다른 하나는 냉연막소독(Cold fog)이다. 우리가 흔히 보는 흰 연기의 주인공은 바로 열연막소독이다.


-열연막소독기.

열연막소독기의 원리는 간단하다. 휘발유나 경유를 태워, 여기서 나오는 열과 가스를 앞의 노즐을 통해 내보내는데, 이때 노즐에 오일에 희석된 살충제를 투입해 작은 에어로졸로 만드는 것이다. 일단 Combustion chamber에서 연료가 연소되기 시작하면 열과 배기가스가 생성된다. 이렇게 생성된 가스와 열은 노즐을 통해 밀려 나가고, Pesticide injection system이 이렇게 분사되는 배기가스에 주입된다. 이렇게 500도에 가까운 뜨거운 가스에 주입된 살충제는 순간 기화되었다 노즐을 통해 밖으로 분사되면 찬 바깥 공기와 만나면서 다시 액화되는데, 이 과정에서 흰 연기가 생성된다. 간단히 말하자면 뜨거운 차량 배기가스 분사구에 살충제를 주입하여 분사하는 방식이라고 생각하면 편리하겠다. 이렇게 생성된 에어로졸의 크기는 20 μm 이하이기 때문에 공기중에 꽤 오래 잔류하는 것이다. 20 μm 크기의 에어로졸이 10m를 떨어지는데는 무려 14분이 걸린다.

냉연막소독의 경우에는 고압의 좁은 노즐을 통해 물에 희석한 살충제를 분사해 에어로졸화 시키거나, 분사되는 살충제 앞에 고속 프로펠러를 달아 작은 에어로졸로 만드는 형태를 취하고 있다. 열연막소독보다는 특유의 냄새가 덜하고 사람들에게 주는 불쾌감도 덜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기계의 가격 자체가 워낙 비싸서(....) 문제.
곰곰히 따져보면 열연막소독의 경우에는 배기가스에 살충제를 섞어 뿌리는 것이니 따라가면서 들이마셔봐야 딱히 건강에 좋을 이유는 없겠다(...)

덧글

  • Dia♪ 2009/08/14 16:21 # 답글

    태그가...ㅋㅋㅋ
    근데 요새는 거의 못 본것 같아요. 차가 다니는 시간대에 사무실에만 있어서 그런건지 실제로 안 다니는건지...
  • byontae 2009/08/16 12:51 #

    저는 서울 사는데도 단지가 오래되서 그런지 자주 다니더라구요. 차도 다니고 매고 다니는 소형 연막기도 많이 보이고 말이죠.
  • 위장효과 2009/08/14 16:35 # 답글

    지방-특히 농촌지역-에서는 아직도 돌아다닙니다. 조금만 비오거나 뉴스에서 뭔 말만 뜨면 보건소로 "오늘은 연막소독 안해요?"하는 민원전화가...
  • byontae 2009/08/16 12:52 #

    서울에서도 저희 동네는 아직 많아요 :D 태풍 지나고 비 그치고 나니 역시나 돌아다니시더군요.
  • 운향목 2009/08/14 17:11 # 답글

    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아.......
    군대에서의 방역의 추억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이....아아아아아아
    [의무병은 보통 방역병을 병행해서 하고, 단위부대의 의무병이라면 방역기 정비부터 관리, 방역지역 숙지와 모기를 효과적으로 박멸하는 모든 방법을 숙지하고 있어야....만약 부대에 모기 늘어나면 그저 욕은 의무병만 쳐먹을뿐...ㅇ<-<]
  • 운향목 2009/08/14 17:18 #

    게다가 저 무거운걸 들고 부대 곳곳을 두세시간동안 소독하고...
    게다가 한낮에 하는 소독은 잔류하지않고 상승기류를차고 날아가버리니, 항상 일과끝나고 다른놈들 다 쉴때..ㅇ<-<
    게다가 가벼우면 말도 안함. 등유가 2리터 들어가고 휘발유가 1리터. 기계무게까지...차라리 군장메고 행군하는게 낫지..ㅇ<-<
  • byontae 2009/08/16 12:53 #

    방역하면서 기계에서 나오는 열도 만만치 않으니 고역이지요; 그런데 이게 왜 제 눈에는 재미있어 보일까요(.....) 그냥 어쩔 수 없는 기덕후.
  • 운향목 2009/08/16 13:07 #

    사실 생덕후이기에 재미있긴 했습니다. 덕분에 모기 공부가 많이 되었죠.

    문제는 저거 하면서 쉴시간이 없었다는거랑, 해도 욕먹었다는점...ㅇ<-<
    방역이 즐거운거랑 저거랑은 다른문제...ㅠㅠ
  • byontae 2009/08/18 01:53 #

    저도 실습 때 한번 메고 돌아다녀 봤는데 무게가(....) 한 여름에 들고 다니면 정말 고역이겠더라구요. 역시 재미와 고생은 별개;
  • 이메디나 2009/08/14 17:13 # 답글

    오 요즘 하는게 특이하다 했더니 냉연막소독이였군요.
    예전 같은 맛(?)이 없어서 뭔가 좀 허전했는데.(먼산..)
  • byontae 2009/08/16 13:00 #

    냉연막소독기가 기계 가격이 비싸다는게 단점이긴 하지만, 여러모로 열연막소독기 보다 낫지요. 물론 옛날의 낭만이 없다는것 역시 단점이라면 단점이겠지만요 :D
  • 슈타인호프 2009/08/14 17:35 # 답글

    서울올림픽 때, 잠실 주경기장에 뿌려진 연막이 이 훈증소독기에서 나온 거였다는 뒷이야기를 듣고 얼마나 웃었는지 모릅니다. 살충제 대신 향수를 넣고 돌렸다고 하더군요^^
  • byontae 2009/08/16 13:01 #

    아이디어 좋네요 :D 응용 방법에 따라 꽤 다양하게 사용 될 수도 있겠는걸요.
  • 하리 2009/08/14 18:14 # 답글

    http://gall.dcinside.com/list.php?id=hit&no=9176&page=1

    본격 힛갤간 짤방입니다. 여기서 주의해서 볼것은 뒤의 병원간판.
  • byontae 2009/08/16 13:01 #

    적절한 짤방에 적절한 병원이로군요!
  • 아케르나르 2009/08/14 18:26 # 답글

    저도 윗 분 처럼 여름에 대대에서 방역 많이 했었죠. 제 경우는 앰블런스 뒤에 싣고 돌아다니면서 했으니 그렇게 힘들진 않았네요.

    어릴적에 방역차 따라가면서 넘어져 다치는 애들도 많았는데.. 요즘은 따라다니는 애들도 없더군요.
  • byontae 2009/08/16 13:02 #

    요즘 애들은 방역차 따라다닐 시간에 닌텐도DS를(....)
  • 아즈모 2009/08/14 18:40 # 답글

    요즘에도 간간히 하고는 있습니다.

    중요한것은 여러가지가 있지만, 대상 모기의 주 활동 시간을 상당히 고려해야할 것 같더군요

    모기 종 마다 활동 시간대가 차이가나다보니 엉뚱한 시간대에는 방역해봐야 소용없음 ...
  • byontae 2009/08/16 13:03 #

    사실 도심지에 사는 모기들 중 다수는 낮에는 집 안에서 휴식하기 때문에 외부 연막 소독은 별 효과가 없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듭니다. 오히려 시골에 축사나 물 웅덩이가 많은 지역에서 더 효과적일 것 같습니다.
  • Allenait 2009/08/14 21:16 # 답글

    그러고 보니 Fumigation을 termite 퇴치용으로 CSI에서 한번 본것도 같군요
  • byontae 2009/08/16 13:03 #

    옆집으로 Fumigation 가스가 들어가서 사망했던 사건이었던가요.
  • ZBNIC 2009/08/15 00:05 # 답글

    어롸 생각보다 도심에서도 자주 하던걸요 부와아아아아앙
    애들 달겨드는건 여전하고-_-
    단독주택지역이라 그런가
  • byontae 2009/08/16 13:04 #

    아파트 단지도 오래된 단지에서는 자주 하더라구요. 지역마다 차이가 좀 있는 것 같습니다.
  • 모모 2009/08/15 01:53 # 답글

    우리나라에선 별 효과 없는 방법이라고 하더군요. 그런데 아직도 왜 저걸 트럭에 달고 돌아다니고 있냐면 '세금으로 아무것도 안한다'고 욕하는 분들이 있어서 그렇다는군요=_= 그 얘기 듣고 어이를 상실했습니다.

    저거 한번 지나가고 나면 밖에를 못 나가겠어요. 쿨럭쿨럭쿨럭쿨럭 하고 기침이 나서 -_-;;
  • ... 2009/08/15 14:58 # 삭제

    여름철에 동네 나이많은 어르신들께서 모기 좀 물리면, 동사무소에 저거 왜 안하냐고 민원 넣습니다.
  • byontae 2009/08/16 13:05 #

    연막 소독 만큼 눈에 잘 보이는 방역법도 없으니까요. 실제 WHO에서도 연막소독의 장점을 '눈에 보인다'는 점을 꼽고 있습니다(....) 방역도 방역이지만 사람들에게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것도 중요한 일이지요.
  • anjiik 2009/08/16 13:42 # 삭제 답글

    그런데 어렸을때는 왜 배기가스나 휘발유 냄새가 향기로왔을까요?
    전 차 탈때마다 매연에 쩔은 버스 내부냄새 엔진 근처에서나는 휘발유 냄새 등등이 참 좋았었드랬죠.
    그런 의미에서 저 연막 소독도 좋다고 쫒아다녔습니다. 물론 시각적 효과가 더 재밌었지만
    냄새도 나쁘지 않았구요.
    물론 바짝 붙어서 연기를 한바탕 들이키면 어쩔수 없이 콜록콜록 했지만요.
  • byontae 2009/08/18 01:54 #

    사람들이 은근히 휘발성 냄새에 자극을 느끼는 모양이더라구요. 예전에 관련 이야기로 포스팅 했을 때 많은 분들이 휘발유 냄새가 좋다고 느낀 적이 있다고 말씀해 주신걸 보면 말이죠.
  • ENCZEL 2009/08/18 00:53 # 답글

    저희 동네도 자주 해요. 옙. 근데 따라다니는 애들은 없습니다. (...) 모기..는.. 없는 듯 합니다.

    중요한 건 마음이겠죠. ㅎㅎ
  • byontae 2009/08/18 01:55 #

    요즘에야 애들 방역차 따라다니는 것 말고도 할게 많지요.
댓글 입력 영역